대타는 잘 치고, 대주자는 잘 뛰었다…특급 조커의 활약, 사령탑을 웃게 했다 [잠실 리포트]

2021-10-14 00:01:31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2,3루 두산 대타 최용제가 동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3/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주전 선수에 가려진 백업 선수들. 그러나 요소 요소에서 활약은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 경기서 5대3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두산은 시즌 64승 5무 59패 째를 기록하며 4위 자리를 지켰다.

승부처에서 대타 및 대주자의 활약이 빛났다.

1-3으로 지고 있던 6회말 두산은 김인태와 안재석의 연속 안타, 박계범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박세혁이 뜬공으로 돌아서면서 분위기가 식은 듯 했다.

대타 카드를 꺼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대타 타율 4할을 기록하던 최용제가 타석에 들어섰다. 최용제는 전날 경기에서도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날렸다.

최용제는 완벽하게 제 역할을 했다. 배제성의 슬라이더를 공략했고, 주자 두 명이 들어오기에 충분한 2루타가 됐다.

결승점은 조수행의 발에서 나왔다. 7회말 1사에서 페르난데스가 안타를 치고 나가자 조수행이 대주자로 나왔다. 조수행은 2루를 훔쳤고, 포수의 송구 실책이 이어져 3루에 안착했다. 박건우가 중견수 방면으로 짧게 희생 플라이를 날렸지만, 조수행은 빠른 발을 이용해 홈으로 들어왔다. 두산은 4-3으로 앞서 나갔고, 8회 추가점을 더하면서 승리를 잡았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감독은 "선발 미란다가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다 했다"라며 "홍건희도 위력적인 투구로 승리에 이바지 했다"고 칭찬했다.

선발 투수 미란다는 6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18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이는 두산 구단이자 KBO리그 외국인 선수 최다 기록이다. 홍건희는 7회와 8회를 무실점으로 지워냈다.

이들의 활약도 눈부셨지만, 대타와 대주자의 활약도 미소를 짓게 했다. 김태형 감독은 "어제에 이어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친 최용제와 대주자로 나와 재치있는 주루 플레이를 한 조수행이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박수를 보냈다.잠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