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두 의원"韓청소년,日과 체력격차 더 커져...학교체육 강화해야"[국정감사]

2021-10-13 16:50:02



"중학교 1학년 때는 한일간 체력 격차가 그리 크지 않다. 고3이 되면 확 차이가 난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최형두 의원(국민의힘)이 한일 청소년 체력 격차를 비교하며 학교체육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최 의원은 교육통계연보 '학생건강체력평가 자료'와 '일본 문부성 최근 데이터'를 비교했다. 이에 따르면 '50m달리기' '제자리멀리뛰기' '왕복오래달리기' '유연성테스트' 등 모든 항목에서 한국 청소년이 일본 청소년에 확연히 뒤처지는 결과가 나왔다.

최 의원은 "중학교 1학년 때는 한일간 체력 격차가 크지 않다. 고3이 되면 확 차이가 난다. 여학생들의 체력도 일본과 비교해 상당히 떨어지고 있다.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일 청소년 체력통계를 보면, 2013년에는 일본 청소년 대비 한국청소년이 4개 종목의 44개 항목에서 빈약했던 것이 2019년에는 3개 더 늘어서, 4개 종목의 47개 항목이 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어느 누구도 학생들의 체력을 신경쓰지 않고 있다. 체력이 국력이라는 평범한 진리를 잊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소년기부터 이렇게 체력이 약해지면 결국 국민건강보험의 재정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또 '국민체력측정통계(2020)' 자료와 일본 문부성 데이터 비교를 통해 한일간 노인 체력 격차를 지적했다. "최근 10년간 한국의 고령인구 증가율은 OECD 평균 1.7배에 달하는데 70세 이상 노인인구 체력은 일본에 크게 뒤처진다"고 주장했다. 65세 이상 한-일 남녀 노인의 평균체중은 남녀 모두 일본보다 한국이 크게 높고 고령층 비만인구는 증가 추세다. 65세 이상 남성의 경우 한국 평균 체중은 67㎏인 데 비해 일본은 63.2㎏으로 4㎏ 가량 가벼우며, 65세 이상 여성은 한국이 57.7㎏, 일본이 51㎏으로 6㎏이상 가벼운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 당시에도 비만도를 나타내는 체질량 지수(BMI)가 5~10% 가량 한국이 높았고 남녀모두 비만 수준(25㎏/㎡)에 근접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대외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청소년층과 고령층의 건강과 체력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한 후 "학교체육, 노인체육 등을 강화해 온 국민이 100세 시대를 건강하게 맞을 수 있는 국민체육진흥기금 운용 계획을 짜달라"고 요청했다. "정부가 다양한 국민체육 시스템을 마련해서 국민체력을 관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