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타율 0.183…'빅매치' 고비 넘은 KT, 여전히 남은 숙제 [잠실 리포트]

2021-10-13 16:36:37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4대1로 패배한 KT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2/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조용하다 못해 싸늘하다. 선두 KT 위즈가 큰 고비를 넘겼지만, 여전히 숙제를 안게 됐다.



KT는 지난 9일과 11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1승1패를 기록했다. 9일 첫 맞대결에서는 1대6으로 패했지만, 11일 4대2로 승리를 거뒀다.

선두를 달리고 있는 KT는 당시 2위였던 LG와 3.5경기 차를 유지할 수 있었다.

KT 이강철 감독은 "정말 컸던 경기"라며 "1.5경기 차가 될 것이 3.5경기 차가 됐다. 첫 경기 패배(9일)로 두 번째 경기(11일)가 부담스러웠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미소를 지었다.

큰 고비는 넘었지만, KT는 여전히 고민을 안게 됐다. 타격감이 뚝 떨어졌다. 12일 잠실 두산전에서 KT는 4사구 10개를 얻어냈지만, 1점에 그쳤다. 1회초부터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빈 손으로 돌아섰고, 7회초 1사 만루에서는 밀어내기로 한 점을 올린 게 전부였다. 결국 1대4로 패배하며 연승을 만들지 못했다.

최근 5경기에서 KT의 팀 타율은 1할8푼3리. 제라드 호잉이 3할6푼8리로 좋은 모습을 보여줄 뿐 주축 선수 대부분이 지독한 타격슬럼프에 빠졌다. 타격왕 경쟁을 펼치던 강백호는 5경기에서 타율 2할3푼5리에 머무르면서 수위타자 자리를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에게 내줬다. 조용호(0.091), 황재균(0.154), 장성우(0.143), 배정대(0.125), 심우준(0.091) 등 대부분의 주전 타자들이 이기간 2할이 채 되지 않는 타율에 머물렀다.

그나마 위안거리는 투수진이 팀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하면서 저조한 득점력에도 승리를 이끌어내고 있다는 점이다.

이 감독은 "타격 사이클이 좋지 않은데 투수들이 잘 버텨주고 있다"고 했다. 동시에 "나도, 선수들도 1위 싸움이 처음이다. 그럼에도 선수들이 정말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선발 투수들이 긴 이닝을 던지고 있고, 불펜 투수 이닝 쪼개기 등 여러 대안으로 위기를 넘기고 있는 상황. 투수진에 생긴 부화도 관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일단 올 시즌 23경기에서 11승5패 평균자책점 2.87을 기록한 에이스 고영표에게는 휴식을 줄 예정이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4일 휴식 후 공을 던지고 있어 고영표에게 추가 휴식이 가능해졌다.

이 감독은 "다른 팀이 1~3선발 투수가 계속 돌아온다. (주말에 맞대결 하는) 한화도 푹 쉬고 오는 거 같더라"며 "어쩔 수 없다. 선수들이 잘 이겨내고 초반 득점권 싸움을 잘해줘야 한다"며 타선의 분발을 바랐다.잠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