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친환경 에너지 절감 기술 앞다퉈 선보여

2021-10-13 10:00:56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친환경 기술 및 에너지 솔루션 기술을 앞다퉈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을 수상한 제품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고효율 에너지 기술을 소개하고, 사용자 편의성과 에너지 절감까지 고려한 스마트홈·스마트빌딩 솔루션을 공개한다.

전시 메인 공간인 '하이라이트 존'에는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 수상 제품을 중심으로 상업용에서 주거용 에어컨을 아우르는 에너지 기술 리더십을 강조한다.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는 열교환기와 '3D 터보팬' 등 핵심 부품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냉매 사이클을 최적화하는 설계를 통해 올해 에너지 대상을 수상한 모델들이 모두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했다. 에너지 위너상을 수상한 시스템에어컨 실외기 DVM S2는 인공지능 기술을 더해 에너지 효율을 대폭 강화했다.

'홈 솔루션(Home Solution) 존'에서는 무풍 갤러리 에어컨과 비스포크 무풍 벽걸이 와이드 등 디지털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으뜸 효율 제품'을 통해 소비전력 절감과 동시에 24시간 쾌적 냉방을 제공하는 무풍 기술을 소개하고 시스템 청정 환기 기능도 선보인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선보였다. 재사용이 가능한 조립식 컨테이너, 폐목재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270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조성한 것.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사용한 컨테이너는 한국해비타트 등에 기증해 교육장, 쉼터 등으로 재활용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관에 인공지능 모듈 'LG AI 엔진'을 갖춘 시스템 에어컨을 비롯해 주거, 업무, 교육, 상업 시설 등에 최적화된 에너지 토털 솔루션 공간을 구현했다. 온습도, 인원수, 활동량과 같은 상황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현장 학습을 통해 실내 환경을 최적으로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주거용 솔루션으로는 직접 바람이 닿는 것을 최소화하면서도 시원함을 유지해주는 휘센 타워 에어컨, 공기청정 시스템을 탑재해 사계절 내내 사용 가능한 천장형 시스템 에어컨, 배출되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에너지를 절감하는 주거용 환기 시스템, 실내 공기질 정보와 전력사용량을 보여주고 LG 스마트 가전도 제어할 수 있는 LG 센서허브 등을 선보였다.

업무용 솔루션은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적용한 시스템 에어컨, 에너지 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건물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BECON) 등을 보여준다.

친환경에 대한 높은 고객 니즈를 고려해 시스템 에어컨의 친환경 포장재도 선보였다. 시스템 에어컨의 실외기 포장에 사용하는 발포플라스틱(Expanded Polypropylene)은 기존 1회용 포장재와 달리 재사용이 가능하면서 완충 성능과 내구성도 높다.

이재성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 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하게 생활하는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