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란 골포스트 행운? 벤투 감독 "정당한 경기 한 것 같다"

2021-10-13 01:11:57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정당한 경기를 한 것 같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말이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후 상대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승점 8점을 기록하며 조 2위를 유지했다. 이란 원정 첫 승리를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경기 뒤 벤투 감독은 "스타일이 다른 두 팀의 경기였다. 전반은 우리가 더 좋았다. 우리 득점 뒤 이란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몇 차례 컨트롤이 조금 어려웠다. 막판 기회를 맞았다. 결과는 정당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했다. 몇 장면에서는 우리가 더 나은 모습도 있었다. 승점 1점을 묶어 8점이 됐다.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11월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가 좋은 팀이다. 우리의 득점 뒤 이란이 밀어붙였다. 우리가 다시 경기를 끌어가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실점 뒤 경기를 컨트롤했다.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플레이하며 막판 좋은 기회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서 '이란이 골 포스트를 2번 맞추기도 했다. 무승부는 운이 좋았던 것 아니냐'는 질문이 나왔다. 벤투 감독은 "질문의 몇 부분은 맞고, 아닌 부분도 있다. 이란은 우리의 골 이후에 경기를 점유하는 모습이었다. 우리는 수비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점유율 생각하며 컨트롤한다. 반면, 상대가 강한 팀인 것은 안다. 상대가 골 포스트 맞춘 것도 있다. 그건 행운이다. 역으로 우리는 운이 없었다. 마지막 슈팅은 아쉽다. 우리는 정당한 경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11월11일 홈에서 아랍에미리트와 5차전을 치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