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틀 작전 대성공…특급 대타 "좋은 결과에 자신감, 수비 연습도 꾸준히" [잠실 히어로]

2021-10-13 22:04:58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2,3루 두산 대타 최용제가 동점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3/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 연이틀 특급 대타의 활약에 미소를 지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5대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전날에 이어 연이틀 KT를 잡으면서 2연승을 달렸다.

'특급 대타'의 한 방이 승부를 갈랐다. 이날 2회 두 팀이 나란히 1점씩 주고 받은 가운데 3회초 KT가 두 점을 달아났다.

1-3으로 지고 있던 6회말 두산은 찬스를 잡았다. 선두타자 김인태와 안재석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계범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후속 박세혁의 좌익수 뜬공이 다소 짧게 가면서 3루 주자가 홈을 밟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두산은 앞선 두 타석에서 침묵했던 강승호를 대신해 최용제를 대타로 냈다. 최용제는 올 시즌 대타 타율 4할. 12일 KT전에서도 최용제는 2-1로 앞선 7회말 만루에서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날려 팀의 4대1 승리 중심에 섰다.

이번에도 최용제 대타 카드는 적중했다. 최용제는 1볼-2스트라이크에서 배제성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주자 두 명을 홈을 불러 들였다.

3-3 동점을 만든 두산은 7회와 8회 한 점씩 뽑아내면서 이틀 연속 승리를 챙겼다.

경기를 마친 뒤 최용제는 "처음에 나갈 줄 몰랐다. 배제성 선수의 공이 좋다보니 빠른 공을 봤는데 운 좋게 타이밍이 맞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올 시즌 대타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최용제는 "5회 클리닝타임이 있는데 스트레칭을 하면서 준비를 하고 부르면 나간다"라며 "밖에서 보면서 타이밍도 잡아보곤 한다. 아무래도 갑자기 나가다보니 생각이 많이 없어 적극적으로 스윙이 나온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서 자신감도 붙었다"고 이야기했다.

김태형 감독의 믿음도 최용제에게 타석에서 자신감을 불어 넣었다. 최용제는 "감독님께서도 대타로 나가서는 3구 안에 승부를 보라고 하신다. 적극적으로 쳐야 좋은 결과가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하셨다"라며 "감독님께서 믿음을 주시니 자심감도 생겼다"고 밝혔다.

대타로 주로 나오고 있지만, 최용제의 주 포지션은 포수. 수비에 대한 욕심도 있을 법 했지만, 최용제는 "선발로 나가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결과가 좋지 않더라. 계속 꾸준히 준비는 하고 있다"라며 "수비로는 믿음을 쌓아야 할 거 같다"고 강조했다.잠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