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체크]"김현수 발목, 썩 좋진 않지만…" 선수단 향한 류지현 감독의 '감사'

2021-10-13 17:39:20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 김현수.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09/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시즌 막바지다. 다들 부상도 있고 피로하다보니 불편함이 있다. 특히 (김)현수는 발목이 좋지 않은데, 또 미끄러지기까지 해서…"



류지현 LG트윈스 감독이 부상을 참고 뛰는 선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류지현 감독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자이언츠전을 앞두고 채은성, 이상호, 김현수 등의 부상 경과를 전했다.

이날 LG의 엔트리 변경은 없었다, 이에 대해 류 감독은 "채은성은 엔트리에서 빠질 정도는 아니고, 스타팅에선 빠졌다. 경기 후반 출전 가능하다. (SSG랜더스 고명준과 부딪친)이상호는 교통사고 느낌의 큰 충격을 받았기 때문에, 아직 움직이는데 불편함이 있다. 쉬게 해주고 싶은데, 경기가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라고 답했다.

김현수 역시 발목이 썩 좋지 않은데다 전날 미끄러지는 모습까지 있었다. 류 감독은 "남은 시즌을 마무리하고자 하는 선수들의 책임감이 있다. 참고 뛰는 선수들이 고맙다"고 강조하는 한편, "감독으로선 선수들의 컨디션을 잘 체크해서 그라운드 내에서 더 좋은 경기력을 내는 선수를 쓰는 것"이라며 복잡한 속내를 드러냈다.

LG는 전날 SSG전에서 채은성이 2회초 상대 선발 최민준의 직구에 맞아 교체됐다. 이상호는 8회 땅볼 처리과정에서 고명준의 무릎에 옆구리를 맞고 쓰러졌다. 다행히 머리나 호흡에 이상은 없었던 상황.

LG는 이날 홍창기(중견수) 김현수(DH) 서건창(2루) 이재원(우익수) 오지환(유격수) 이영빈(1루) 문성주(좌익수) 문보경(3루) 이성우(포수)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한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