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구 최고 147㎞' SSG 폰트 라이브피칭 소화 "무브먼트 굿"

2021-10-13 15:37:48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LG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SSG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몸을 풀고 있는 폰트.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10.12/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SSG 랜더스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가 복귀 준비를 마무리 했다.



폰트는 13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라이브피칭을 실시했다. 총 40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147㎞를 찍었다. 폰트는 "오늘 전체적인 몸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실전 경기와 마찬가지로 투구를 하였고, 몸 상태는 굉장히 좋았다"며 "몸쪽 직구와 슬라이드, 커브 등 전체적인 구종을 점검했고 제구도 만족스러웠다. 경기에 나설 준비가 잘 되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폰트의 투구를 지켜본 조웅천 투수 코치는 "마운드에서 전력 투구를 하면서도 공의 제구와 무브먼트가 좋았다. 몸상태도 괜찮아 보인다. 다음 등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폰트는 지난달 16일 잠실 두산전에서 6이닝 2실점(1자책점)을 기록한 뒤 1군 말소됐다. 진단 결과 좌측 내복사근 미세 손상이 발견돼 치료에 전념했다. SSG 김원형 감독은 "(폰트가) 계획대로면 16일(부산 롯데전)에 선발 등판한다. 투구수는 최대 80개 정도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