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전]'내가 바로 한국의 캡틴!' 손흥민 12년 만에 아자디 벽 깼다, 1-0 리드 中

2021-10-12 23:41:24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대한민국의 캡틴. 역시 손흥민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4차전 전반을 0-0으로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한국이 힘을 냈다.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특유의 스피드가 매서웠다. 그는 상대의 라인을 살짝 깨고 '원샷원킬'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한국 선수로는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세 번째로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2009년 박지성 이후 무려 12년 만에 아자디스타디움의 벽을 깼다. 동시에 한국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무려 44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태극전사들은 이를 악물었다. 한국은 이란에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이란과 대결해 9승9무13패를 기록했다. 이란 원정에서는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1974년 처음으로 이란 테헤란에서 원정경기를 치렀다. 단 한 차례도 승리가 없다. 47년간 2무5패.

간절한 한국. 첫 득점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넘어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평가 받는다.그는 지난 시즌 22골을 몰아넣었다. 올 시즌에도 벌써 3골을 기록했다. 그는 EPL '40(골)-4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자타공인 월드클래스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지난 7일 열린 시리아전에서는 결승골을 뽑아내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