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전]김민재 통곡의 벽+김승규 선방, 전반 0-0 마무리

2021-10-12 23:35:32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한국과 이란. 전반은 0-0으로 막을 내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4차전 전반을 0-0으로 마감했다.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치는 두 팀의 대결이었다. 한국은 앞선 3경기에서 2승1무(승점 7)를 기록하며 2위에 랭크됐다. 이란은 3연승하며 1위.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는 달라질 수 있었다.

한국은 4-2-3-1 전술을 활용했다. 황의조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뒤에서 힘을 보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황인범 정우영이 발을 맞췄다. 포백에는 홍 철 김영권 김민재 이 용이 위치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태극전사들은 이를 악물었다. 한국은 이란에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이란과 대결해 9승9무13패를 기록했다. 이란 원정에서는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1974년 처음으로 이란 테헤란에서 원정경기를 치렀다. 단 한 차례도 승리가 없다. 47년간 2무5패.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상황. 대한축구협회는 선수단의 컨디션 및 코로나19 감염 등 안전 문제를 고려해 전세기를 띄웠다.

킥오프. 한국이 기선제압에 나섰다.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가 기습적인 돌파 뒤 슈팅으로 상대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이란이 아즈문-타레미 투톱 역습으로 반격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 11분 한 차례 기회를 잡았다. 황인범-황의조를 거쳐 이재성이 헤딩슛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재성의 슈팅은 상대 골문을 벗어났다. 이란 역시 자한바크시가 먼 거리에서 기습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한 번씩 슈팅을 주고받은 양 팀. 경기는 팽팽한 신경전으로 이어졌다. 한국이 볼 점유율을 높이고, 이란이 한 템포 늦춰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이란이 아즈문-타레미를 앞세워 또 한 번 골을 노렸지만, 한국이 막아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황인범의 슈팅으로 반전을 노렸다.

뺏고 뺏기는 치열한 전반전. 경기 막판 이란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아즈문의 기습적인 중거리 슛-타레미의 오버헤드킥-자한바크시의 리바운드 슈팅까지 연달아 이어졌다. 골키퍼 김승규가 선방을 펼치며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전반은 0-0으로 마감됐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