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핫이슈]'4연투' 혹사 논란 장현식 이틀 휴식, KIA 삼성과 투수전서 1대2 석패

2021-10-12 22:32:33

2021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KIA 장현식이 8회초 1사 1,3루에서 양의지를 병살 처리 하며 이닝을 마치고 있다. 광주=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9.11/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이날 경기 전 KIA 타이거즈의 일부 팬들은 단단히 뿔이 났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 동안 4차례 연속 마운드에 오른 핵심 불펜 장현식에 대한 '혹사 논란'이 야기됐다.

장현식은 지난 9~10일 한화와의 더블헤더를 포함한 3경기에 모두 구원등판해 매경기 홀드를 챙겼다. 시즌 28홀드를 기록, '디펜딩 홀드왕' 주 권(26·KT 위즈)에 2홀드 차로 앞섰지만 일부 팬들은 3연투도 아닌 4연투가 웬말이냐는 반응을 내놓았다.

4연투는 코칭스태프에서 알아서 관리해줄 부분이긴 하지만, 타이틀 홀더 경쟁을 하고 있는 선수의 의사도 무시할 수 없다.

그런 면에선 장현식은 불평불만이 없는 스타일이다. 마운드에 오르는 일 자체가 즐겁다. 지난달 15일 광주 롯데전에서 시즌 21번째 홀드를 따내며 역대 타이거즈 한 시즌 최다홀드 타이를 기록했을 때에도 "상황이 되면 닥치는대로 홀드를 따내고 싶다"고 말하기도.

다행히 장현식은 이틀간 휴식을 취했다. 지난 11일에는 휴식일이었고, 12일 광주 삼성전에선 1-2로 뒤진 박빙의 상황이 펼쳐졌지만 아예 등판하지 않아 이틀 연속 휴식을 취하게 됐다.

대신 마운드를 지킨 투수들이 삼성과 투수전을 잘 펼쳤다. 선발 윤중현이 5⅔이닝 2실점, 고영창 ⅓이닝 무실점, 김현준 1이닝 무실점, 박진태 1⅔이닝 무실점, 홍상삼 ⅓이닝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하지만 타선이 침묵했다. 0-1로 뒤진 1회 말 최형우의 동점 솔로포 외에 삼성 선발 뷰캐넌을 비롯해 우규민과 오승환의 벽을 넘지 못하고 1대2로 석패했다.

이틀간 푹 쉰 장현식은 13일 광주 삼성전부터 다시 불펜에서 대기할 전망이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