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로 하체에 자극 주기' 전병우와 오윤코치의 특훈 [고척영상]

2021-10-12 19:36:04

12일 NC와 홈경기를 앞둔 키움 전병우가 오윤 코치의 타격 특훈을 받고 있다,

치열한 5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키움과 NC가 12일 고척돔에서 만난다.



동료들보다 일찍 훈련장에 들어선 키움 전병우는 큰 타격음으로 고척돔의 고요함을 깨웠다.

타격 특훈에는 오윤 코치가 함께 했다.

오윤 코치는 배트를 지휘봉 삼아 전병우의 몸 곳곳에 자극을 주며 자세를 교정했다.

타격하는 전병우를 중심으로 모든 방향에서 근육 움직임을 살폈다.

전병우는 '숙달된 조코치'의 구령에 따라 공을 때리며 구슬땀을 쏟아냈다.

전병우는 2020 시즌을 앞두고 롯데 추재현과 트레이드를 통해 입단했다.

당시, 박병호와 박동원을 이을 장타력을 갖춘 오른손 타자로 기대를 모았다.

지난해 119경기서 타율 0.237 8 홈런 48타점 46 득점 을 올렸지만 올 시즌은 104경기서 타율 0.189 6 홈런 31타점을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이다.

전병우는 송성문이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면서 안착하자, 유격수 김혜성이 2루수로 전향하면서 3루에 자리 잡았다.

하지만, 3루 수비에 있어서도 보완해야 할 부분을 많이 노출했다. 한크레익이 1루수나 지명타자로 나가면 전병우는 대타 요원이나 백업으로 뛰고 있다.

가을 야구를 향한 길목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낼 반전이 필요한 시점이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10.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