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채은성, SSG전 첫 타석서 무릎에 사구 맞고 교체[인천 Live]

2021-10-12 18:54:24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2회 LG 채은성이 SSG 최민준의 볼에 맞았다. 고통을 호소하며 교체되고 있는 채은성.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10.12/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LG 트윈스 외야수 채은성이 인천 SSG전 첫 타석에서 무릎에 사구를 맞고 교체됐다.



채은성은 12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전에서 0-0인 2회초 선두 타자로 나섰다가 최민준의 직구에 왼쪽 무릎을 맞았다. 사구 직후 그라운드에 쓰러진 채은성은 고통을 호소했고, 좀처럼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벤치에서 달려나온 LG 트레이너에 업혀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LG 류지현 감독은 채은성을 이재원과 교체했다.

LG 관계자는 "채은성은 좌측 무릎 타박으로 벤치에서 아이싱 중이며, 현재 추가 진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