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인&아웃]'무릎통증' 한승혁-'2차 접종' 이민우 말소, KIA 15일 2군서 대체선발 계획

2021-10-12 18:15:34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KBO리그 KIA와 한화 경기. KIA 선발투수 한승혁이 투구하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9/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우완 파이어볼러' 한승혁(28)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한승혁은 지난 9일 대전 한화전에서 3이닝 동안 2안타 3볼넷 1탈삼진 2실점 뒤 이준영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총 투구수는 60개에 불과했으나 무릎에 문제가 생겼다. KIA 관계자는 "한승혁이 3회 투구를 마친 뒤 오른무릎 미세 통증을 호소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후 한승혁은 지난 11일 정밀검진을 받았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12일 광주 삼성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승혁은 오른무릎 내측측부인대 염좌 손견을 받았다. 경미한 정도다. 다만 지금은 무리시킬 필요는 없다고 판단해 말소를 결정했다"며 "한승혁은 오는 15일 선발 예정이었는데 대체선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체선발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KIA는 이번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를 포함해 7경기를 치러야 한다. 헌데 한승혁과 함께 이민우도 전날 코로나 19 2차 백신 접종으로 이날 엔트리에서 빠졌다. 윌리엄스 감독은 "오는 15일 수원 KT전에선 이민우도 선발 가능성이 있었지만 전날 코로나 19 백신을 맞아서 며칠간 충분히 휴식을 취해야 하는 상태다. 때문에 이민우는 오는 17일 잠실 두산과의 더블헤더에 등판시킬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15일 경기에는 2군에서 끌어올려 대체선발로 기용하는 방향으로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