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자 내보내서 불안했을텐데" 30SV 투수의 미안함…사령탑의 웃음 화답 "루틴된 거 같다"[잠실 코멘트]

2021-10-12 18:08:50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T 마무리 김재윤이 팀의 4대2 승리를 확정짓고 강백호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10.11/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이제 안 내보내면 불안하던데요?"



김재윤(31·KT 위즈)는 지난 11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4-2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와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지켰다. 문보경과 이영빈을 잇달아 삼친 처리한 뒤 홍창기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김현수를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김재윤은 데뷔 첫 30세이브 고지를 밟았다. KT 창단 첫 30세이브 투수의 탄생이기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재윤은 기쁨과 함께 이강철 감독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볼넷으로 주자를 내보낸 것이 마음에 걸렸다. 김재윤은 "아직 믿음직한 투수와는 거리가 있는 거 같다"라며 "삼자범퇴로 막았어야 했는데 볼넷을 내보냈다"고 아쉬워했다.

김재윤의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는 1.34로 20세이브 이상을 거둔 투수 중에서는 가장 높다. 그러나 올 시즌 57경기에 나와 블론세이브는 5차례에 불과하고 평균자책점도 2.81로 낮은 편이다.

12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김재윤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이강철 감독은 미소를 지었다.

이 감독은 "잘 막아내고 있다"고 다독이며 "농담이지만, 루틴이 된 것이 아닐까 싶다. 오히려 안 내보면 불안하다"고 웃었다.

이 감독은 이어 "자꾸 그렇게 생각하는 건 본인도 욕심이 있다는 것"이라며 "(김)재윤이가 정말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KT는 올 시즌 선두 질주를 달리고 있다. 11일 2위 LG를 잡으면서 3.5경기 차 앞서 나갔다. 이 감독은 "마무리투수가 있다는 것과 없다는 건 다르다. 중간 투수를 중간 중간 잘라 쓰는 것도 9회 1이닝만 남겨두면 된다는 생각이 있기에 가능하다"라며 "블론세이브가 있어도 그만큼 지켜줬다.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도 재윤이가 있기에 가능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KT는 백신 접종한 외야수 김민혁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하고 외야수 김태훈을 등록했다. 잠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