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최민정 측 "심석희의 고의충돌 의혹 밝혀달라", 진상조사 요구

2021-10-12 10:53:58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쇼트트랙의 심석희(24·서울시청)가 대표팀 동료 비하 및 고의 반칙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최민정(23·성남시청)이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12일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11일 공문을 보내 심석희와 당시 국가대표팀 코치의 2018년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선 고의충돌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 및 진위여부 확인과 이에 대한 향후 대처방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최근 심석희의 과거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로 추정되는 인물이 대표팀 동료 최민정 김아랑(26·고양시청) 등을 향해 비속어를 쓰면서 조롱하는 글을 보냈다. 또 고의 실격을 연상케 하는 문구도 포함돼 있다.

올댓스포츠의 구동회 대표는 "당시 최민정은 팀 동료와의 충돌로 인해 획득이 유력했던 금메달을 어이없게 놓쳤을 뿐만 아니라, 그 충돌로 인해 무릎인대를 다쳐 보호대를 착용하고 절뚝거리며 걸을 정도로 심한 부상을 입었다. 메신저 대화 내용에서 1000m경기를 앞두고 지속적으로 심석희와 C코치가 '브래드버리 만들자'라는 얘기를 반복했으며, 실제로 1000m 경기에서 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고, 서로 칭찬하고 기뻐하는 대화내용은 심석희와 C코치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볼 수 있다"며 "이처럼 심석희와 C코치가 최민정을 고의적으로 넘어뜨려 '브래드버리'를 했다면 이는 승부조작을 넘어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한 범죄행위라고 볼 수 있어, 대한체육회와 빙상연맹의 이에 대한 진상파악 및 면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 대표는 또 "심석희는 2018년 2월 13일에 국가대표팀 C코치와 나눈 대화에서 최민정이 500m 경기를 치르는 것과 관련하여 중국의 취춘위를 크게 외치며 응원했다고 언급했다. 우리나라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국가대표팀 동료가 해당 경기에 출전함에도 불구하고 공개적인 장소에서 팀 동료의 경쟁자인 중국 선수를 응원하였다는 것은 태극마크를 단 국가대표 선수로서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라며 "우리나라에서 열린 평창올림픽에서 국가대표팀 동료의 경쟁자인 중국선수를 응원했다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올림픽에서는 어떤 생각과 행동, 어떤 매국행위를 할지 심히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최민정은 이번 일로 인한 충격으로 향후 심석희와 함께 훈련하거나 대회에 출전하는 상황에서 평창올림픽때와 똑같은 상황이 재발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정신적으로 불안해하고 있다는 것이 올댓스포츠의 전언이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현재 심석희를 대표팀에서 분리 조치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