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성원 감독 "김준일 큰 부상, 복귀 없다고 생각하겠다"

2021-10-11 17:35:37

사진제공=KBL

[창원=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회복이 우선이다. 복귀는 없다고 생각하겠다."



창원 LG 조성원 감독이 김준일의 큰 부상에 대해 아쉬워했다.

LG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수원 KT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LG는 하루 전 잠실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개막전에서 분패하고 홈 개막전을 치르게 됐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다.

하지만 비보가 있다. 삼성전에서 주전 센터 김준일이 쓰러졌고, 검진 결과 아킬레스건 파열로 인해 당장 수술대에 올라야 한다. 사실상 시즌 아웃이다.

조 감독은 "KT의 높이가 좋다. 스몰포워드부터 큰 선수들을 배치했다. 그래도 선수들이 지켜야 할 것만 해준다면 좋은 경기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상대 높이에 맞서기 위해 정희재를 선발로 투입한다고 했다. 수비와 리바운드를 위함이다.

조 감독은 김준일 공백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상당히 큰 부상이다. 복귀는 없다고 생각하고 시즌을 치러야 할 것 같다. 선수 회복이 우선이다. 1년이 됐든, 시간이 길어지든 완치가 돼야 한다"고 말하며 "서민수, 박정현 등 다른 선수들이 잘 버텨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상대 허 훈 결장에 대해 "상대 가드진인 정성우, 박지원이 슛이 약하기에 그 쪽보다 양홍석 등 다른쪽 외곽을 경계하는 작전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창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