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 백신 제조법 공유 안한다…자체 생산이 최선"

2021-10-12 09:26:14

(로마 AP=연합뉴스) 누바 아폐얀 모더나 회장이 11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제조법 공유 등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2021.10.12 photo@yna.co.kr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누바 아폐얀 모더나 회장이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mRNA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제조법을 공유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아폐얀 회장은 이날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경영진이 글로벌 공급을 늘리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자체 생산을 늘리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모더나에 개발도상국 등에 대한 백신 공급 확대를 위해 백신 제조공법 등을 공유하라고 요구해 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아폐얀 회장을 만나 누구나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폐얀 회장은 이에 대해 "향후 6∼9개월 안에 고품질 백신을 만들 수 있는 신뢰할 수 있고 효과적인 방법은 우리가 백신을 만드는 것"이라며 "(제조법 공유 요구는) 우리가 충분한 생산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는 추정에서 나온 것인데,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했다.
또 "우리는 백신 생산이 제로였던 상황에서 10억 회분을 생산하기까지 1년이 채 안 걸렸다"며 "내년에는 30억 회분까지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아폐얀 회장은 이 인터뷰에서 1년 전 모더나가 팬데믹 기간에는 특허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한 약속은 계속해서 이행할 것임을 재차 확인했다.
또 모더나가 백신 대부분을 부자 나라들에만 수출하고 가난한 나라들은 등한시하고 있다는 최근 비판에는 "초기에 계약한 미국 정부를 통해 상당한 양을 빈곤국에 공급하고 있다"며 "빈곤국들이 백신을 확보하는 것을 돕기 위해 여러 국가와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7일 연간 수억 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아프리카 짓는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아폐얀 회장은 "이른 시일 안에 최종 부지가 선정되길 희망한다"며 "하지만 공장을 세우고 가동하기까지는 몇 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su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