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지금은 두경민이 김낙현을 보조해야 하는 시기"

2021-10-09 21:03:16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지금은 두경민이 김낙현을 보조할 시기다."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현대 모비스를 상대로 승리했다.

유 감독은 "두경민이 이틀 정도 훈련을 하면서 출전을 요청했다. 오늘 경기가 끝난 뒤 통증이 약간 오는 것 같은데, 내일 경기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오늘 김낙현이 4쿼터 승부처에서 좋은 활약을 한 것은 두경민의 보조가 있었기 때문이다. 아직 몸상태가 완전치 않은 두경민에게 '지금은 보조 역할을 해야 한다. 부상이 완전히 낫고 몸이 어느 정도 올라올 때 그때부터 진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현대 모비스가 외국인 선수 1명만 뛰어서 승리를 따냈다. 국내 빅맨에게 많이 밀리는 상황이라 생각한다. 정효근이 없기 때문에 이대헌과 함께 신승민과 민성주가 얼마나 커버를 하느냐가 올 시즌 숙제하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니콜슨에 대해서는 "승부처가 오면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가 맞다. 단, 2대2 수비에서는 약점이 있다. 수비 조직력을 맞추는데 반복적 연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1라운드 목표는 최대 5승으로 봤고, 두경민이 완전히 녹아들면 치고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