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의 새 격투 서바이벌 '파이트 클럽, 첫 공개 후 대박

2021-10-08 07:30:00

로드FC가 제작한 '파이트 클럽'에서 코치로 활동한 최지운, 배동현, 손진호 관장, 정문홍 회장, 김대환 대표, 장익환, 오일학, 김태인, 김수철, 임동환(왼쪽부터) 사진 제공=로드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로드FC의 새 격투 서바이벌 '파이트 클럽'이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로드FC는 '가짜 사나이'와 '머니 게임'을 제작한 3Y코퍼레이션과 '파이트 클럽'을 제작했다. '파이트 클럽'은 '주먹이 운다', '로드맨 베이징 익스프레스', '겁 없는 녀석들', '맞짱의 신' 등 10여년 간 팬들의 뇌리에 남는 굵직한 격투기 오디션 프로그램을 직접 제작하고, 제작에 참여했던 로드FC가 내놓은 새 격투 서바이벌이다.

'파이트 클럽'은 각자 다른 경력을 가진 14명의 참가자들이 168시간 동안 합숙을 하며 파이트 머니 1억원을 걸고 생존 경쟁을 펼친다.

참가자들이 각자의 파이트 머니를 걸고 대결해 생존한 참가자가 획득한 최종 파이트 머니를 상금으로 얻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국내 최고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와 3Y코퍼레이션이 서바이벌 참가자를 공개 모집했으며,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에 철저하게 대비해 종합 격투기(MMA)를 기반으로 한 룰로 서바이벌이 펼쳐진다.

참가자들은 일주일, 168시간 동안 한 공간에서 생활하며, 언제 누구와 격투가 진행될지 모르는 상황을 만나게 된다. 각자의 기 싸움과 서로 간의 케미도 기대되며 참가자들이 어떤 전략을 바탕으로 대결을 진행하는지,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등 참가자들의 진솔한 스토리를 통해 한층 강력한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감각적인 영상미 또한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작진은 참가자들의 격투 대결 뿐만 아니라 표정과 몸짓 등 감정의 변화도 생생하게 담아내기 위해 수십 대의 특수 카메라를 투입했고, 격투기 촬영 전문 교육을 받은 촬영감독을 투입해 케이지 안에서 촬영했다.

1화는 지난 4일 오후 7시 카카오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첫 공개 됐다. 에피소드는 1회당 25분 내외, 총 8회로 제작돼 매주 1회씩 공개될 예정이다.

로드FC는 매회가 공개된 후 공식 유튜브 채널과 가오형 라이프 채널을 통해 리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자와 코치가 참여해 방송으로 공개되지 않은 생생한 뒷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로드FC 김대환 대표는 "3Y코퍼레이션과 함께 파이트 클럽을 제작해 공개하게 됐다. 참가자들과 제작진, 코치인 로드FC 선수들이 여름에 많은 고생을 하면서 파이트 클럽을 촬영한 만큼 1화부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매주 한 회씩 총 8화가 공개될 예정이고, 유튜브 채널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진행한 리뷰를 보실 수 있다.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은 뒷이야기들을 많이 전달해 드리려고 하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