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늘고 길게` 말고 `굵고 길게`" 무병장수 유전자 찾았다

2021-10-06 13:27:44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연구진이 가늘고 길게 사는 돌연변이체에 특정 돌연변이를 도입, 질병 없이 건강한 장수를 유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이승재 교수 연구팀이 인슐린 발현을 감소시킨 돌연변이 예쁜꼬마선충에서 종양 억제 유전자인 'PTEN'에 돌연변이를 유도하면 장수와 건강 모두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예쁜꼬마선충은 몸길이 1㎜ 정도의 선충류다. 배양이 쉽고 사람과 유전 정보 특성이 닮아 실험동물로 널리 활용된다.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노화 연구 분야에서 단순히 기대수명을 늘리는 것이 아닌, 질병 없이 건강하게 산 기간을 뜻하는 건강수명을 높이기 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생명체의 노화를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과 인슐린 유사 성장 인자의 발현을 저하하면 수명은 늘릴 수 있지만, 운동성·생식능력·발달 등 건강수명은 오히려 악화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인슐린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가 감소한 예쁜꼬마선충에서 PTEN 유전자 서열 하나만 바꾸면, 수명은 줄이지 않으면서도 건강을 유지하도록 생명체의 기능을 조절할 수 있다는 사실을 염기서열 분석과 효소 활성 측정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PTEN 변이는 세포의 성장·증식·수명에 관련된 유전자의 발현을 유도하는 전사인자 'FOXO'의 활성은 유지하면서도, 과활성화될 경우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항산화 단백질 발현 조절 전사인자인 'NRF2'의 활성은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재 교수는 "사람 등 포유류에도 잘 보존된 종양 억제 유전자 PTEN이 건강한 장수를 유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노화 연구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지난달 24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