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0% "코로나19, 백신 계속 맞고 독감처럼 관리해야"

2021-09-27 13:39:28

[공동취재]

국민 10명 중 9명은 코로나19 종식이 불가능하고 코로나19와의 '불안한 동거' 상황을 주체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1천55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8~23일 6일간 온라인으로 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응답자 절대다수인 89.6%는 '코로나19의 종식은 불가능하고 독감처럼 계속 백신을 맞고 관리한다'는 데 동의했다.

특히 방역전략의 단계적 전환에 있어 핵심적인 재택치료(73.3%), 고위험군 중심의 방역과 의료대응(62.6%), 등교교육 필요성(60.6%) 등에도 절반 넘게 동의했다. 그 비중은 실제 코로나19 확진을 경험한 집단에서 더욱 높게 나타났다. 다만 방역단계 완화에 대한 동의 비율은 42.5%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코로나19가 2년 가까이 장기화했으나 국민 대부분인 91%는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된다'고 응답했다. 91.5%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앞으로도 계속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4.2%는 '코로나19는 백신을 맞으면 어느 정도 이겨낼 수 있는 또 다른 독감이다'라고 응답했다.
코로나19 대응 기간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 변화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53.3%는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응답했다. 부정적 평가(21.9%)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백신 관련 정책평가에서 백신 확보에는 다소 부정적 입장('잘못하고 있다' 46%)을 표시했지만, 접종사업('잘하고 있다' 38.9%)을 통해 일정 부분 만회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환자치료 등 의료대응에서는 비교적 후한 점수를 주고 있었다.
하지만 실제 코로나19 치료경험자들(29명)만의 의료 대응 평가를 살펴보면, 응답자의 58.6%(17명)만이 잘 치료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반 응답자의 기대와 실제 치료경험 간 간극이 나타난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 '국민건강과 의료서비스에 대한 국가와 사회의 책임에 대한 인식이 강화됐다'는 응답이 87.1%에 달했다.
정부가 추진해야 할 코로나19 이후 정책으로 '감염병 대응 의료기관의 인력과 자원 확충, 체계 강화'를 꼽은 사람도 94.4%였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기부금 7천억원을 받아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중앙감염병병원에 대해서도 90.9%의 응답자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ke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