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은커녕 집 밖에도 못 나가'…광주 자가격리자 3천100여명

2021-09-18 08:35:52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난 14일 오후 광주 북구청 민원실에 명절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 자제를 부탁하는 홍보물이 설치돼 있다.

광주에서만 3천명 이상이 가족, 친지와 만남을 포기하고 자가 격리한 채 외로운 추석을 보내게 됐다.



방역 당국은 자칫 해이해지기 쉬운 연휴에도 일대일에 가까운 모니터링 인원을 가동해 관리를 강화한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 현재 광주의 자가격리자는 모두 3천157명, 이 가운데 외국인은 890명에 달한다.

외국인 밀집 지역이 있는 광산구가 1천424명으로 가장 많고 북구 1천44명, 남구 268명, 서구 242명, 동구 179명 등이다.

이동을 자제해야 하는 자가격리자들의 가족, 수칙 이행 상황을 관리하는 인력까지 더하면 추석 연휴를 집에서만 보내야 할 시민은 훨씬 더 늘어나게 된다.

당국은 2천759명을 동원해 1인당 자가격리자 1.18명을 관리하고 있다.
자가격리 통지서 전달, 생활수칙 안내, 생필품과 위생 키트 전달, 모니터링, 무단이탈 대비, 격리 해제 안내까지 모두 전담 공무원들의 몫이다.

이들은 오전 10시와 오후 8시에 앱으로, 임의 시간에 2차례 전화해 하루 4회 증상 등을 확인하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즉시 현장으로 출동한다.
시와 5개 자치구는 무단이탈 발생 등에 대비해 6개 반, 131명 규모로 긴급 대응반도 편성했다.
자가격리자가 성묘 등으로 장거리 이탈했을 때 이송할 체계를 준비하고 가족, 동거인의 생활 수칙도 안내하고 있다.

시, 구, 경찰은 함께 격리 수칙 이행 실태를 불시 점검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에 예년처럼 가족, 친지, 친구들을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자가격리 수칙을 잘 따르는 것만으로도 강도 높은 방역에 참여하는 것이니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sangwon70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