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전미라 딸, 13살 맞아? 어마어마한 다리길이 '충격'...한채아 "반착이잖아"

2021-09-16 04:1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둘째 딸의 우월한 비율을 자랑했다.



전미라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일이었으니까 한장 더. 9월 14일 주인공"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윤종신 전미라 부부의 둘째 딸 라임 양의 모습이 담겨있다. 집마당으로 보이는 곳에 있는 돌 위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 라임 양. 전미라는 이 모습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았다. 이에 라임 양은 환한 미소를 짓는 등 반짝 빛나는 미모를 자랑했다.

특히 이때 라임 양의 엄마를 꼭 닮은 우월한 비율은 감탄을 자아냈다. 올해 13살인 라임 양은 작은 얼굴에 늘씬하면서도 긴 다리를 자랑하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전미라는 "눈은 아빠, 다리는 엄마 닮았죠"라고 덧붙였고, 이를 본 한채아는 "반칙이잖아!!"라며 댓글을 남겼다.

한편 전미라는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로 2006년 가수 윤종신과 결혼 후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전미라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을 발휘 중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