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냥한 날두씨, 안전요원에게 다가가 한 말.."어지럽진 않으세요?"

2021-09-16 01:05:07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유)가 유럽챔피언스리그 경기 워밍업 중 자신이 쏜 슈팅에 맞은 안전요원에게 건넨 이야기가 공개됐다.



15일 스위스 베른의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열린 영보이즈와 맨유의 2021~2022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현장에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디 'xaloXXXXXX'는 틱톡에 호날두를 찍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호날두는 진지한 표정으로 공에 맞은 뒤 바닥에 쓰러진 안전요원에게 계속해서 말을 걸고 있다. 포르투갈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는 포르투갈어로 "머리가 빙빙 도는 게 느껴지세요?"라고 계속해서 안전요원의 상태를 확인했다.

자신이 날린 공이 안전요원의 뒷머리에 맞는 걸 확인하자마자 광고판을 훌쩍 뛰어넘어 안전요원 곁으로 다가간 호날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걸 확인한 뒤 다시 몸을 풀기 위해 그라운드로 돌아갔다.

그러고는 안전요원에게 사과의 뜻을 담아 맨유 7번 등번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선물했다.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그 포함 2경기에서 3골을 터뜨리는 놀라운 기세를 자랑했다.

하지만 수비수 아론 완-비사카의 퇴장 변수 속 팀은 후반에 내리 2골을 허용하며 1대2 역전패하며 이날 활약이 다소 빛이 바랐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