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에 맞고도 무난히 9승' 최원준 "바꾸신다길래 괜찮다고 했다"

2021-09-15 23:10:26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무사 1루 KT 배정대의 도루 때 두산 포수 최용제가 2루를 향해 송구를 했다. 그 과정에서 송구에 목을 맞은 선발 최원준. 마운드에 쓰러졌던 최원준은 다시 일어나 이닝을 끝까지 책임졌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9.15/

[잠실=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다승 부문서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최원준은 15일 잠실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을 5안타 2볼넷 1실점으로 막고 6대2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9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7이닝 3안타 1실점의 눈부신 투구로 시즌 8승에 성공한데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최원준은 시즌 9승으로 이 부문 공동 10위에 이름을 올리며 평균자책점에 이어 다승도 '톱10'에 진입했다. 최근 2경기 연속 및 시즌 12번째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한 최원준은 평균자책점을 3.07로 낮췄다.

1회초 위기를 1실점으로 막은 게 호투의 발판이 됐다. 조용호와 황재균의 연속 중전안타로 무사 1,3루에 몰린 최원준은 강백호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한 점을 줬다. 이어 배정대를 삼진, 김민혁을 2루수 땅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이후엔 별다른 위기없이 이닝을 끌고 나갔다. 130㎞대 후반의 직구와 120㎞대 후반의 슬라이더를 구석구석 찔러 KT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2,3회를 각각 1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최원준은 5-1로 앞선 4회초 1사후 오윤석에게 볼넷, 2사후 허도환에게 우전안타를 내줘 1,2루에 몰렸지만, 신본기를 137㎞ 직구로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6-1로 앞선 5회를 13개의 공으로 삼자범퇴로 막은 최원준은 6회엔 큰 부상을 입을 뻔했다. 선두 배정대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낸 뒤 1사후 오윤석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저지하려던 포수 최용제의 송구에 맞았다. 고개를 숙이고 2루를 바라보는 순간 최용제가 던진 공이 날아와 뒷덜미를 강타한 것. 그러나 그 자리에 쓰러진 최원준은 금세 일어나더니 아무렇지도 않은 듯 연습피칭을 거쳐 투구를 이어갔다.

그리고 오윤석을 우익수 뜬공, 제라드 호잉을 중견수 깊은 플라이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경기 후 최원준은 6회 송구에 맞은 상황에 대해 "목 부위에 맞았는데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 (투수코치님이)교체한다고 하시길래 괜찮다고 했다"며 미소를 지은 뒤 "(최)용제형이 바로 미안하다고 했는데, 경기에서 나올 수 있는 상황이고, 크게 다치지 않아서 괜찮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은 체인지업을 안 던지고 직구와 슬라이더 위주로 던졌다. 공에 힘이 괜찮아 자신있게 던진 게 주효했다"고 평가한 뒤 "후반기 들어와서 선발 10승에 대해 욕심이 많았는데, 그러다 보니 안 좋아지더라. 그래서 팀 승리만 염두에 두고 집중하니까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잠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