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요구 배우 실명 밝혀라"…이진호, 허이재 저격 "안 좋은 얘기 多" [종합]

2021-09-15 18:49:36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허이재가 잠자리를 요구했다는 '유부남 배우' 실명을 직접 밝혀야 할까.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의 폭로가 많은 피해자들을 낳았다며 해당 배우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진호는 13일 유튜브를 통해 허이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진호는 허이재의 폭로 내용을 요약하며 "정확히 누구냐 했을 때 결국 이게 둘 밖에 알 수 없는 내용이다. 허이재 씨 본인이 직접 밝히지 않은 이상 확인하기 어렵다는 얘기"라며 "용의선상에 오른 남배우들을 조사해보니 평판이 엇갈렸다. 배우와 인연이 닿았던 네 곳에 연락을 해봤다. 두 곳에서는 '상당히 젠틀하고 친절한 인물이라 믿기지 않는다. 다만 여자 문제에 대해선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두 곳에서는 언젠가는 이런 일이 터질 거 같다는 반응이었다"고 남배우의 평판이 엇갈렸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그 배우는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진 않지만 기자들이 연락을 취하면 절대 아니라고 비공식적으로 부인한다"며 허이재가 실명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억울해도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입장을 밝히는 것 자체로 낙인을 찍히기 때문이라고.

이에 이진호는 허이재를 돕고 싶은 마음에 취재를 시작했지만 막상 뜻밖의 내용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시청자들이 욕을 많이 할 수도 있다"고 걱정하며 "허이재 씨와 활동 과정에서 일했던 스태프들이 그녀에 대해서 결코 호의적이지 않았다. 허이재 씨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오히려 허이재를 폭로했다.

이진호는 "허이재가 '궁S' 이후 톱스타 반열에 오르면서 스스로 컨트롤이 잘 안 됐다는 증언이 상당수 나왔다"며 이후 허이재의 열애설, 결혼 등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허이재는 그 배우가 은퇴 계기라고 했는데 단 한 차례도 은퇴 선언을 한 적이 없었다"며 허이재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하고 활동이 뜸했던 이유를 궁금해했다. 허이재는 "살이 상당히 많이 쪘기 때문에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능한 상태였다더라. 큰 충격 때문에 살이 많이 찌지 않았을까 싶다. 하지만 그런 내용은 아니었다더라"라며 "개인적으로 술을 좋아하고 모임을 상당히 좋아했기 때문에 자기관리가 안 됐던 거 같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 배우 시절 촬영장 갑질에 대해 떠올렸다. 허이재는 특히 한 유부남 배우의 폭언이 자신의 은퇴 계기였다고 폭로했다. 허이재는 이 배우가 자신을 성적으로 봤으나 자신이 넘어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욕설을 했고, 성관계까지 요구했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해당 폭로는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허이재와 호흡을 맞춘 몇몇 배우들의 실명이 거론되기도 했다. 이후 허이재는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거다. 하지만 단연코 후배로서 예의 없을 만한 일만큼은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며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만큼은 자제해주길 부탁 드린다"고 강조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