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쓰레기 버린 패션'으로 길거리 댄스 "50살 아줌마 스웨그"

2021-09-15 17:59:0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미나가 여전한 춤실력으로 '스우파'에 빠진 일상을 보여줬다.



미나는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50살 아줌마의 '스우파' 따라잡기 ㅋ 조만간 제대로 연습해서 올릴게요. 이건 재미로만 봐주세요 ^^"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아파트 단지 안에서 춤을 추는 미나의 모습이 담겼다. 편안한 차림에 모자, 선글라스를 끼고 있는 미나는 "방금 재활용쓰레기 버리고 나온 패션"이라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미나는 여전히 파워풀한 춤 실력을 자랑했고 남편 류필립은 노래를 같이 부르며 흥을 맞춰줬다. 미나 류필립 부부의 흥 넘치는 일상이 돋보인다.

한편, 미나는 아이돌 출신 류필립과 2018년 17살 나이차를 딛고 결혼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