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韓서바이벌 새지평..이정재 '오징어 게임', 압도적 세트로 만든 몰입감(종합)

2021-09-15 20:00:00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거대한 세트, 막대한 제작비, 그리고 초호화 배우진을 무기로 '오징어게임'이 베일을 벗는다. 압도적인 스케일로 중무장한 '오징어게임'은 한국형 서바이벌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 수 있을까.



황동혁 감독이 2008년 첫 구상을 시작했었다고 밝힌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황동혁 극본, 황동혁 연출)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 '오징어게임'은 온라인 시사회를 통해 1회를 공개하며 그 베일을 벗었다.

'오징어게임'은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다양한 장르로 관객들에게 인사해온 황동혁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했던 작품. 한국형 서바이벌 게임에 대한 흥미를 느껴 구상을 시작한 황 감독은 어린시절 경험했던 골목길 게임의 추억과 극한의 경쟁으로 치닫는 현대사회의 접점을 찾아가며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켰고, 추억의 놀이를 목숨까지 걸고 하는 극한 경쟁의 서바이벌 게임으로 탈바꿈해 극적 재미를 상승시켰다. 특히 현실에서 실패를 거듭하며 '돈'에 대한 욕망을 불태워온 등장인물들이 게임 안에서 거액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몸을 내던지는 고군분투를 보여주며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1회에서는 추억의 놀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통해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보여주며 몰입도를 확 높였다.

이 과정에서 보여진 세트의 규모는 시청자들을 흥분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거대한 운동장에서 펼쳐지는 숨막히는 게임이 보는 이들을 압도할 준비를 마친 것. 완전히 판타지적인 비주얼로 만들어진 세트는 CG(컴퓨터 그래픽)을 최소화하고 현실감을 높인 황동혁 감독의 요구에 따라 구현되며 출연하는 배우들의 몰입감 역시 높였다. 참가자들의 현실은 목숨을 거는 게임에 참여하는 중이지만, 그 게임장은 어린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발랄한 색상으로 가득차 있어 이질적인 분위기를 내기도 했다. 실제로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정재는 "세트에 가는 날이 기대가 될 정도였다"고 밝히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던 '오징어게임'의 세트를 언급, 시청자들의 기대감도 높였다.

배우들이 연기력으로 선사하는 몰입감도 '오징어게임'의 무기였다. 그동안 각잡힌 수트로 시청자들을 만나왔던 이정재는 이번엔 모든 것을 잃은 남자 기훈으로 분해 지질한 모습까지 가감없이 보여줬다. 빚더미 속에서 노모와 함께 살아가며 인간미 하나만큼은 확실하게 챙긴 그가 '오징어게임' 세계관 속에서 어떻게 변화해가고 활약해갈지도 관전포인트다. 여기에 냉철한 모습을 장착한 박해수는 상우로 분해 기훈과의 재회를 만들어내고 앞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극과 극의 케미에도 기대가 쏠린다. 뿐만 아니라 칠순 노인인 일남(오영수), 새터민 새벽(정호연), 외국인 노동자 알리(트리파티 아누팜) 등도 저마다의 사연으로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해 극한의 게임을 겪으면서 선택해야만 하는 규합과 배신이 드라마에서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어 기대를 더한다.

총 9회로 구성된 '오징어게임'은 1회 초반 등장하는 기훈의 서사로 인해 '다소 전개가 느리다'는 인식을 받게 했지만, 중반부 이후 급속도로 진행되는 게임 덕분에 높은 속도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오징어게임'의 독창적 세계관과 그 안에 내포된 메시지가 전세계 190여국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선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