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가맹점 120만 돌파…연간 목표 조기 달성

2021-09-15 17:19:11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지난 13일 기준 제로페이 가맹점이 120만개를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제로페이는 선불 결제, 직불 결제, 후불 결제, 포인트, 바우처 등 다양한 서비스와 융합 가능하고, 22개 은행·26개 핀테크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간편 결제망이다.

2021년 7월 가맹점 100만개를 돌파한 제로페이는 약 2개월 만에 120만개의 가맹점을 돌파했다. 120만개 가맹점 가운데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이 전체 비중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음식점이 29만7000여개로 가장 많았고, 생활 및 교육업이 23만개, 편의점 및 마트가 10만여개로 뒤를 이었다.

한결원은 전국 가맹점 수 증가에 따라 제로페이 가맹점 지도 앱 '지맵(Z-MAP)'도 9월 정기 업데이트로 사용자 맞춤형 신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업데이트 뒤에는 기존 즐겨찾는 가맹점 등록뿐 아니라 '내 가맹점 정보 변경 신청', '보유 모바일 상품권 잔액 조회' 등을 지원하며, 국민지원금 사용처 검색도 할 수 있다. 또한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발행된 모바일 상품권 사용처 검색도 가능하다.

한편 한결원은 최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제로페이 연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국민지원금을 통해 발생한 결제 수수료 수익 전액을 소상공인을 위해 환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및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및 홍보 사업이 고려되고 있으며, 국민 참여로 아이디어를 공모할 예정이다.

제로페이 연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는 국민지원금은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에게 결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한결원은 이를 위해 '간편 제로페이 가맹 신청 프로세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스마트폰, PC에서 제로페이 홈페이지 접속 시 메인 화면의 '가맹점 신청'란을 통해 가맹을 신청할 수 있다. 모바일 및 온라인 신청 시 24시간 안에 가맹 승인, 영업일 기준 5일 안에 제로페이 키트가 발송된다. 또 인터넷이 익숙하지 않은 점주 편의를 위해 고객센터에서 가맹점 접수 안내를 지원한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이번 제로페이 가맹 120만 돌파는 연내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는 점에서 뜻 깊다"면서 "앞으로도 제로페이는 대한민국 핀테크 사업 견인과 공공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