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 "상영작 100%" 극장 상영…개막식 오프라인 정상 개최"

2021-09-15 16:42:4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 개최에 대해 설명했다.



15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공식기자회견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박형준 부산 시장, 이용관 이사장, 허문영 집행위원장, 오석근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올해 초청작은 233편이다. 코로나 등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300편이었던 평소 영화제보다는 적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 해 보다 높다고 자부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시국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와 달리 영화제의 정상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화제는 함께 모여 영화를 보고 향유하는 축제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100% 극장 상영이라는 원칙을 고수하기로 했다. 물론 극장 개봉이 어려운 단편은 온라인으로 보실수 있도록 준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해외 게스트들도 참석하실 수 있는데, 아시아쪽은 방역상황이 심각하셔서 오시는게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도 미주 유럽 쪽에서 20~30명의 해외 게스트들이 참석해주실 예정이다. 국내 영화인들은 거의 빠짐없이 참석해주실 예정이다"라며 "개막식도 정상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개막식의 정상적 오프라인 개최를 위해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물론 마지막 점검의 과정이 있긴 하다. 물론 전체 관객수는 상당히 축소해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레드카펫 행사와 공연 시상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수)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임상수 감독의 6년 만의 복귀작 '행복의 나라로'로 포문을 연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