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장근석·최수영 출연 불발일뿐..'어쩌다가 전원일기' 제작무산설 "사실무근"

2021-09-15 16:37:17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어쩌다가 전원일기'의 제작이 무산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15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어쩌다가 전원일기'는 내년 봄이나 여름 촬영을 계획하고 준비 중"이라며 "제작이 무산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출연자에는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드라마를 기획하며 장근석과 최수영에게 제안한 것은 맞지만, 출연이 불발된 상황. 현재 '어쩌다가 전원일기' 측은 주연배우를 포함한 캐스팅을 진행 중이다.

'어쩌다가 전원일기'는 콘텐츠 기업 리디에서 연재됐던 박하민 작가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하루 아침에 깡촌 시골마을에 던져진 서울토박이 수의사가 현지에서 순경을 만나 전원생활에 적응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은 농촌 배경의 로맨스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만든 조영민 PD가 연출을 맡고 백은경 작가가 대본을 맡는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