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팬들은 설렌다' 박준영-허인서, 미리 본 아기독수리 배터리의 찰떡호흡[SC영상]

2021-09-15 16:15:22

15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야구 U-23 대표팀과 U-18 대표팀의 평가전이 열렸다. U-18 대표팀 박준영이 역투하고 있다. 박준영은 2022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에 지명됐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15/

[대구=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2022 시즌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게 될 아기독수리 배터리, 박준영과 허인서가 찰떡 배터리 호흡을 선보였다.



15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야구 U-23 대표팀과 U-18 대표팀의 평가전이 열렸다.

박준영과 허인서는 U-18 대표팀의 선발투수와 포수로 출장해 호흡을 맞췄다.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세광고 투수 박준영은 신장 190㎝, 체중 95㎏의 체격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로, 고교 2학년 시절인 지난해 이미 최고 시속 150㎞에 이르는 강속구를 뿌려 눈길을 끌었다.

키 184cm 몸무게 91kg의 탄탄한 체격을 가진 순천효천고 포수 허인서는 강한 어깨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선보이는 장점을 갖고 있다.

대표팀에서부터 미리 호흡을 맞추며 이글스의 미래를 책임질 박준영-허인서 배터리의 경기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 5 생방송 중 성폭행범에게 범행 장면 재연 시켜..정신 나간 방송국

  • 6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