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상대선수 보호하고 교체된 321홈런 레전드의 품격[창원체크]

2021-09-15 16:07:14

3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퓨처스리그 SSG와 고양의 경기가 열렸다. 1회 첫 타석에서 내야땅볼 타구로 아웃되고 있는 박병호.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7.30/

[창원=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키움 베테랑 타자 박병호(35)가 경기 중 충돌로 교체됐다.



박병호는 1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시즌 10차전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4-2로 앞선 5회 1사 1,3루에서 세번째 타석에 선 박병호는 유격수 쪽 강한 땅볼을 쳤다. 유격수가 한번 잡고 떨어뜨린 뒤 1루에 급히 송구한 공이 외야 쪽으로 살짝 치우치면서 동선이 1루수 강진성과 겹쳤다.

상대선수 부상을 막기 위해 본능적으로 급하게 속도를 줄인 박병호는 양팔로 1루수를 감싸며 타고 넘듯 한 바퀴를 돌고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거구의 박병호가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는 가속 그대로 충돌했다면 강진성은 크게 다칠 뻔 했던 상황.

쓰러져서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던 박병호는 스스로 일어서 주자로 이닝을 마쳤다. 박병호 덕분에 잠시 고통스러워 하던 강진성도 큰 부상 없이 금세 일어설 수 있었다.

아무래도 속도를 줄여주면서 강진성을 타고 넘어간 박병호 쪽에 충격이 클 수 밖에 없었다. 결국 박병호는 7회 네번째 타석 때 교체됐다.

키움 측 관계자는 "병원에 가거나 할 만큼 특별한 부상은 없다. 선수 보호차원의 교체"라고 설명했다.

박병호는 올시즌 86경기에서 0.205의 타율과 14홈런, 53타점으로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시즌 중인 최근 노 스트라이드 타격폼으로 수정하는 등 부진 탈출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한 타석 한 타석 결과가 중요한 상황. 그럼에도 박병호는 자신의 타격 결과보다 상대 동료의 부상을 막기 위한 플레이를 펼쳤다. 통산 321홈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레전드 홈런왕 다운 품격이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