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X남규리, 꽃과 꽃이 만났네...10년 찐친케미 발산 "가는 게 아쉬워"

2021-09-15 15:43:21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이요원이 남규리와 다정한 한때를 공개했다.



15일 이요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는 게 아쉬운 가을날. '49일' 인연 '이몽'까지"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한 레스토랑에서 사이좋은 케미를 뽐내는 이요원과 남규리가 담겼다. 이요원의 동안 미모, 남규리의 청순미가 비현실적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요원은 43세, 남규리는 38세이지만 여전한 방부제 비주얼로 감탄을 이끌고 있다. 두 사람은 2011년 SBS '49일'과 2019년 MBC '이몽'을 통해 호흡한 인연을 길게 이어가는 모습으로 훈훈함까지 자아냈다.

한편 이요원은 2003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와 결혼해 1남 2녀를 두고 있다. 최근 JTBC 새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 출연을 확정지었다. 남규리도 JTBC 스튜디오 제작드라마 '피타는 연애'에 출연한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