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정경미' 아들, 아이돌해도 되겠어...8세에 완성된 훈훈 비주얼

2021-09-15 14:24:23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개그우먼 정경미가 두 자녀를 보며 행복감을 느꼈다.



15일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빠 바라기"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사이좋게 놀고 있는 정경미의 아들 준 군과 딸 윤진 양이 담겼다. 특히 벌써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준 군, 오빠를 바라보는 윤진 양의 귀여운 자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경미는 윤진 양의 바짝 힘준 발을 클로즈업하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정경미는 2013년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