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룡에 승부차기 판정승 거둔 조현우 "좋은 경험, 추억 됐다"

2021-09-15 11:41:29



[울산=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정성룡 선수와의 대결, 좋은 경험이고 추억이 됐다."



울산 현대를 8강으로 이끈 건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였다.

울산 현대가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회 2연패 도전에 있어 가장 큰 고비를 넘었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14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CL 16강전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와의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벌인 끝에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리고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에 오른 울산은 내달 17일 전주에서 동아시아 권역 8강전을 치르게 됐다.

한-일 최강팀끼리의 맞대결.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운명의 승부차기까지 갔다. 양팀 모두 5번 키커가 차기 전까지 2명씩 실축을 했다. 2-2. 여기서 가와사키의 이네가가 5번 키커로 나섰는데 울산 골키퍼 조현우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네가가 오른쪽 구석으로 잘 찬공을 조현우가 기가 막히게 막아냈다. 울산은 이어 등장한 윤빛가람이 슈팅을 성공시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경기 후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된 조현우는 "예상대로 힘든 경기였다. 선수들이 감독님의 주문대로 경기를 잘 한 것 같다. 승리해 기쁘다. 다가올 8강전 준비도 잘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현우는 한국 국가대표 골키퍼 선배인 정성룡과 승부차기 맞대결을 벌인 것에 대해 "오늘 정성룡 선수와 경기를 한 것은 좋은 경험이고 추억이 됐다고 생각한다. 다음에도 경기장에서 좋은 기회로 만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울산=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