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3년만에 12억 달러 돌파…이용자 71만명 넘어

2021-09-15 11:31:18

지난 2018년 첫선을 보인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누적 거래액이 12억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된 2018년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3년간 이용자는 총 71만5000명, 거래액은 12억5000달러(약 1조4000억원)에 이른다.

거래 규모는 서비스 개시 1년차(2018년 10월∼2019년 9월)에 1000만달러에서 2년차 1억6000만달러, 3년차 10억8000만달러로 급증했다. 월별 1인당 평균 거래금액은 최소 141달러(16만원5000원), 최대 1039달러(121만원6000원)였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는 금융위원회의 '비조치 의견' 의견을 받아 신한금융투자가 2018년 10월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미국 주식을 소수점 2자리까지 나눠서(0.01주 단위) 매매할 수 있다. 이후 금융위는 2019년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혁신금융으로 지정했다.

지난해 8월에는 한국투자증권이 1000원부터, 최대 소수점 6자리까지 나눠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신한금투에 비해선 늦은 시작이었지만 4배 많은 투자자가 거래에 뛰어들었고, 서비스 3년차 거래금액의 84%를 차지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신한금투와 한투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종목 수는 각각 386개, 430개이다.

금융위는 지난 13일 '국내외 소수단위 주식거래 허용방안'을 발표하고 국내 주식에도 소수단위 거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시스템 구축 등을 거쳐 내년 3분기 중에 서비스가 시작될 전망이다.

윤관석 의원은 "소수점 거래가 해외주식 투자자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내주식에도 자본시장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확대되고, '금액' 단위 주문 등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