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보이스' 이주영 "내성적 성격과 다른 센 캐릭터, 대리만족·쾌감 느껴"

2021-09-15 11:08:3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베우 이주영이 영화 '보이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주영이 영화 '보이스'(김선·김곡 감독, 수필름 제작) 개봉을 맞아 15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영화로 이주영은 서준을 돕는 블랙해커 깡칠 역을 맡았다.

실제 다소 내성적인 성격과 달리 센 캐릭터를 자주 연기하는 이주영은 "연기를 할 때 대리만족의 쾌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평소에는 쌓아두는 성격이라서 스트레스 관리를 잘 못하면 힘들어지는데 저는 연기를 할 때 해방감을 느끼는 스타일이다. 한편으로는 연기를 안했으면 어떻게 됐을까 싶기도 한다"고 전했다.

최근 '충무로 대세'로서 여러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는 그는 "'대세'라는 말이 민망한데, 영화를 하시는 관계자분들께서 저를 불러주시고 찾아주시는게 예전에 저를 생각하면 믿어지지가 않는다. 이런 상업영화에서 지나가는 역할이 아니라 하나의 캐릭터로 연기하는게 굉장히 먼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제 생각보다 이런 날이 빨리 오게 되서 감사하다"라며 "연기를 시작할 때는 마냥 연기가 좋고 재미있었다. 이제는 저도 캐릭터가 쌓아지고 작품이 늘어나면서 배우 이주영이 어떻게 보여질 것인가, 앞으로 어떻게 정교하게 작품 활동을 할까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보이스'의 관람을 당부하며 "'보이스'는 처음부터 끝까지 한 순간도 긴장감을 놓치지 않는 영화인 것 같다. 영화를 볼 때 '처음부터 이렇게 스펙터클 해서 뒤에서는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지?' 싶었는데 그 힘이 영화 끝까지 가더라. 순한맛, 매운맛이 다 있는 영화인 것 같다. 저는 중간에는 공포영화가 싶을 정도로 무섭게 다가오더라. 이 범죄가 저희에게 너무 가까이 있으면서 이렇게 무시무시하다는 걸 몰랐다. 정말 무슨 기업 처럼 움직이는게 섬뜩하게 다가왔다. 그런 면에서 꼭 모두가 관람하시고 재미도 느끼면서 경각심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보이스'는 '무서운 이야기3'(2016), '무서운 이야기'(2012), '화이트: 저주의 멜로디'(2011) 등을 연출한 김선·김곡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 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오늘(1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CJ EN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