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보이스' 이주영 "배려 많은 변요한, 오래 알고 지낸 오빠 같았다"

2021-09-15 11:02:49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주영이 변요한과 연기 호흡에 대해 말했다.



영화 '보이스'(김선·김곡 감독, 수필름 제작)에서 서준을 돕는 블랙해커 깡칠 역의 이주영이 15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영화다.

극중 서준 역의 변요한과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이주영은 "변요한 선배님은 작품 전체에 대한 애정이 정말 넘치시고 디테일한 모습들까지 배려을 많이 해주셔서 정말 행복한 현장이었다. 이 영화의 진정성에 있어서 변요한 배우의 에너지와 열정이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전에 시간이 많지 않았는데도 만나서 이야기를 많이 하려고 했다. 제가 길게 이야기하는 신이 많았는데, 그런 연기는 더블 액션이 잘 맞아야 하고 중간에 끊기면 굉장히 헷갈리게 되는데, 연기할 때 제가 직접 말하기 힘든 부분을 감독님께 대신 말씀해주시기도 했다. 본인 것만 신경쓰실 수도 있는데 제가 함께 잘 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며 고마워 했다.

어릴 적부터 굉장히 내성적인 성격이었다는 이주영은 "어렸을 때 엄청 내성적이고 말도 없는 성격이었는데, 나이가 조금씩 들면서는 많이 외향적으로 변한 것 같다. 그래도 배우들에게 먼저 다가가려고 노력하는 편인데, 성격이 맞으면 금방 마음이 문이 열린다"라며 "이 현장에서는 그랬다. 저는 거의 변요한 선배님과 조재윤 선배님과 연기를 했는데 그냥 오래 알던 오빠들 같다"며 웃었다.

한편, '보이스'는 '무서운 이야기3'(2016), '무서운 이야기'(2012), '화이트: 저주의 멜로디'(2011) 등을 연출한 김선·김곡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 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오늘(1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CJ EN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