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아니라더라..허이재 ‘성관계 요구’ 남배우 실명 밝혀라” 주장 나와 (종합)

2021-09-15 10:05:4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상대 유부남 배우에게 폭언과 성관계 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유부남 배우로 지목된 A씨가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며 허이재에게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허이재는 지난 11일 유튜브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해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 분이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말하면 가정파탄이 날 수도 있다. 그 배우가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 않다고 한다.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면 돼'라고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작품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더라. 그때부터 슬슬 시작이 되더니 '이 X 같은 X아. XXX아'라고 했다"고 말했다.

폭로 방송 후 온라인에서는 해당 남배우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리스트가 돌았다. 누리꾼들은 A씨라고 추정하며 그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가해자로 지목된 한 배우의 팬클럽은 "A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A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는 입장을 반박하는 성명문까지 발표했다.

허이재도 '웨이랜드' 영상의 댓글을 통해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그럼에도 A씨에 대한 비판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이에 아무런 잘못 없는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으니,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도 나왔다.

이진호는 13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허이재의 말을 믿지 말자는 게 아니다. 다만 저는 방송을 통해 관련 내용을 밝힌 만큼 내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명확한 피해 사례를 밝혔고,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군지 직접 밝히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며 "허이재 본인이 직접 다 밝혀놓고, 마녀사냥을 하지 말라는 건 무책임한 태도다. 일각에서는 법적 책임 때문에 못 밝히는 거 아니냐고 한다. 가해자가 누군지 밝히고, 가해자에게 책임을 물어라. 허이재가 준 힌트 때문에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는 결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더라도, 허이재가 용기를 낸 김에 확실히 밝혀서 책임을 지게 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