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윤혜진 "발레 그만둔 뒤 속상해 토슈즈 안봐→내 작품 위한 초석 다질 것"('해방타운')

2021-09-15 08:34:09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윤혜진이 발레리나로 활약했던 과거의 자신을 그리워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윤혜진, 허재의 하루가 그러졌다.

윤혜진은 오랜만에 연습실에서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었다. 발레리나 출신 다운 유연함으로 스트레칭을 하는 윤혜진은 현역 시절을 못지 않는 실력으로 여전함을 과시했다. 이때 대구 시립무용단 예술감독 김성용이 윤혜진을 찾아왔다. 김성용은 대한민국 톱 현대무용단이자 윤혜진과 10년 넘게 친하게 지내는 무용계 동료였다.

김성용은 "그 무대 이후로도 윤혜진이 무대로 돌아가고 싶어 할 때마다 '늦지 않았다'라고 했다"며 조심스럽게 윤혜진의 복귀를 원했다. 윤혜진은 "복귀하고 싶은 마음은 항상 있었는데 해방의 시간을 가지면서 '윤혜진만을 위한 작품'을 만들기로 했다. 발레와 달리 현대무용은 창작 안무가 많다. 모든 무용수의 로망은 '내 작품' '내 안무'라서 시간이 생겼으니 작품을 위한 초석을 다져보기로 했다"고 새로운 도전의 시작을 알렸다.

윤혜진은 김성용의 도움을 받아 안무를 습득했다. 쉽지 않은 점 찍기에 난감해 하면서도 점차 감을 잡아은 윤혜진은 완성된 안무로 반복하고 또 반복하며 연습했다.

이어 윤혜진은 발레리나 시절 매일 같이 갔던 발레용품숍을 찾았다. 윤혜진은 "저번에 후배의 토슈즈를 신어보고 그날 조금 가능성을 봤다. 그 감각을 잊기 싫어서 정성 스럽게 내 걸 만들어보자 싶어서 왔다"고 고백했다.

윤혜진은 "그냥 발레단 시절도 아니고 고등학생 때로 돌아간 느낌, 처음 토슈즈를 신을 때 감각이었다"며 감격해 했다. 무엇보다 윤혜진은 자신과 자신의 발을 알아보는 사장에 "내 발을 아직도 그렇게 기억해주시는 게 좋았고 감사했다"고 밝혔다.

발레숍 사장은 토슈즈를 신은 윤혜진을 보며 "발등이 그렇게 예쁘게 나오다니. 오랜만에 해도 죽지 않았다. 예쁜 고고새"라 했지만 윤혜진은 "발레를 안하면 쓸데가 없다"라고 머쓱해 했다.

또한 윤혜진은 집에 토슈즈를 잔뜩 넣어둔 박스가 있다고 고백하며 "발레를 그만 두고 토슈즈는 그냥 '필요 없으니까'라고 생각해 당연히 꺼내놓을 필요가 없었다. 그 토슈즈를 보면 더 하고 싶고 속상해할까 봐 안 보이는 곳에 넣어놨다"며 "이제 끝난 거고 나 이제 무대 안 서니까. 이 해방의 시간을 가지면서 토슈즈를 다시 신어보게 됐다. 반가웠다. 오랜만에 만난 베프 느낌이었다. 이걸 또 사니까 욕심이 또 생겼고, '윤혜진의 토슈즈'를 다시 만들어 봐야겠다"고 속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몇 년 동안 미뤄놨던 해보고 싶었던 시간을 이뤘다. 무용수로서도 뭔가 배우는 시간이 됐고 다시 한번 특별한 시간이 됐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모르겠지만 오늘이 좋은 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마무리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