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핫플레이어]복귀전서 홀드따낸 함덕주 기용법 나왔다. 좌투수지만 우타자 스페셜리스트

2021-09-15 06:01:45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7회말 무사 1루 LG 함덕주가 삼성 김헌곤의 내야땅볼?? 내야진의 더블플레이를 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14/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의 함덕주가 복귀전서 홀드를 기록하면서 팔꿈치 통증에 대한 우려를 날렸다. 그러면서 함덕주가 남은 시즌 동안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도 명확하게 드러났다.



함덕주는 14일 1군에 등록되자 마자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서 복귀전을 치렀다. 지난 5월 9일 한화 이글스전 이후 128일만의 복귀였다.

팔꿈치 뼛조각으로 인한 통증 때문에 제대로 피칭을 하지 못해 수술을 고려할 정도였지만 피나는 노력 끝에 다시 피칭에 나섰고 2군에서 4차례 실전 피칭을 통해 몸상태와 구위가 1군에서 뛸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14일 콜업됐다.

LG 류지현 감독은 경기전 "함덕주는 이기는 상황에서 투입할 생각이다"라고 함덕주를 필승조로 기용할 것임을 밝혔다. 다만 연투가 어려운 상황이라 몸상태를 체크하며 등판을 조정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아직 함덕주의 연투는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 하루 던지면 휴식을 주고 구위를 보며 투입을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적은 투구수라면 멀티 이닝도 가능하지만 투구수를 20∼25개 정도, 30개는 절대 넘지 않는 선으로 기용할 예정이다.

오자마자 함덕주가 필요한 순간이 왔다. 3-2로 앞선 7회말 수비 때 마운드에 섰다. 함덕주는 첫 타자 이원석에게 던진 128㎞의 체인지업을 맞아 우중간 안타를 허용했지만 7번 김헌곤을 유격수쪽 빗맞힌 타구를 유도해 병살타로 처리했다. 오지환이 빠르게 달려와 잡은 뒤 어려운 동작이었음에도 2루에 정확히 송구해 병살로 이어질 수 있었다. 8번 김지찬에게 125㎞의 슬라이더를 던졌다가 또 우중간 안타를 허용한 뒤 김대유로 교체됐다.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은 140㎞를 찍었고 투구수는 11개였다.

이날 등판으로 함덕주의 기용법은 드러났다. 부상으로 빠진 송은범을 대신해 우타자를 상대로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LG는 왼손 불펜 투수가 많지만 오른손 필승조는 셋업맨 정우영을 빼면 확실한 카드가 없다. 함덕주가 셋업맨 앞에서 우타자를 처리하는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날도 3명의 우타자를 상대한 뒤 좌타자 이학주가 타석에 서자 김대유로 바뀌었다.

함덕주는 좌투수임에도 좌타자보다는 우타자에게 더 강한 투수다. 자신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우타자에게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올시즌에도 좌타자에겐 피안타율이 3할4푼6리(26타수 9안타)나 되는데 우타자에겐 1할5푼4리(26타수 4안타)로 강했다. 삼진도 좌타자에겐 3개에 그쳤으나 우타자에겐 10개를 잡았다.

함덕주가 아직 연투가 되지 않음에도 빠르게 콜업을 한 이유는 강한 불펜에 조금의 약점도 지우기 위해서였다. 이기는 경기에서 확실한 카드로 쓰인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