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타격에선 고교 이상의 어드밴스한 느낌", 서튼 감독 롯데 2차 1라 조세진 미래 중심타자로 키운다

2021-09-15 07:00:00

롯데 자이언츠의 2차 1라운드로 지명된 서울고의 외야수 조세진. 사진캡처=KBSA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래리 서튼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구단의 KBO 신인 2차 지명에 함박웃음을 보였다.



롯데는 지난 13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신인 2차 지명에서 1라운드로 서울고의 외야수 조세진을 선택했다.

1m82, 90kg의 당당한 체격을 지닌 외야수 조세진은 강렬한 파워와 호쾌한 스윙이 인상적인 선수라는 평가다. 올해 고교야구 주말리그와 왕중왕전에서 타율 5할6리(79타수 40안타) 5홈런 2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463을 기록한 거포 외야수다. 주말리그 전반기(서울권B) 타격상과 MVP, 홈런-득점 1위, 후반기(서울·인천권) 홈런-타점왕을 휩쓴 바 있다.

조세진은 "롯데에 가고 싶었는데 (롯데의 지명 순서가) 빠른 순서라 '못 가겠구나' 생각했다"면서 "정말 2차 1번(전체 4번)으로 지명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듣자마자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서튼 감독은 조세진을 영상으로밖에 보지 못했지만,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서튼 감독은 "조세진은 타격 쪽에서 고교 이상의 어드밴스한 느낌을 봤다. 의사결정도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을 봤을 때 타석 안에서 다음 공에 대해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이 있더라. 임팩트도 줄 수 있고, 골고루 칠 수 있는 능력을 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서튼 감독은 조세진을 롯데의 차세대 중심타선감으로 내다봤다. 서튼 감독은 "조세진이 2~4차례 오프시즌을 지내다보면 몸이 커지고 홈런과 타점을 만들어낼 수 있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픽들도 굉장히 마음에 든다. 운동신경이 좋은 자원들인 것 같다"며 웃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