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히어로]주전 뺏길 위기서 '회전 회오리 타법' 되찾고 맹타친 베테랑 3루수 "KT 사정권에 있다"

2021-09-15 23:38:57

2021 KBO 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8회초 LG 김민성이 좌월 솔로홈런을 치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15/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은 후반기 승부처에 이르자 베테랑들의 활약에 기대를 걸었다. 류 감독은 "새로운 에너지가 활력소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즌 후반, 순위싸움, 단기전에선 기존의 베테랑이 해줘야 한다. 그래야 안정감이 생긴다"라고 했다.



올시즌 전반기에 이상하리만치 부진하던 베테랑 3루수 김민성이 팀이 가장 필요한 순간 깨어났다.

김민성은 1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서 6번-3루수로 선발출전해 쐐기 솔로포 등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2회초 1사후 좌익 선상 2루타로 나간 뒤 9번 이상호의 안타 때 홈을 밟아 선취 득점을 했던 김민성은 팀이 3-1로 앞선 8회초엔 장필준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쐐기 솔로포를 날렸다. 오랜만에 친 홈런이 팀이 기다리던 추가점이어서 인지 김민성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며 두 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크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민성도 "보통 때는 그러지 않는데 너무 기분이 좋아서 그런 행동을 했다"며 밝게 웃었다.

기뻐할 자격이 있다. 후반기 폭발적인 타격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전반기 71경기서 타율 1할9푼9리(221타수 44안타)에 그쳤던 김민성은 후반기엔 3할7푼(27타수 10안타)의 고감도 타격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부터 타격감을 찾았다. 이날까지 4경기 모두 멀티 안타를 기록하며 타율 5할3푼3리(15타수 8안타)의 엄청난 모습이다.

왜 갑자기 잘치냐는 질문엔 "나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질문을 바꿔 전반기에 왜 부진했냐고 묻자 "못친 이유가 있다"며 "내가 치던 방식으로 치지 못했다는 것을 2군에서 연습하며 알게 됐다"라고 했다.

스스로 자신의 타법을 농담을 섞어 '회전 회오리 타법'이라고 하는데 그 스윙을 못했다는 것. "원래 회전으로 스피드를 내서 강하게 쳤는데 너무 결과만 보다보니 손장난을 치게 됐고 공을 따라다녔다"는 김민성은 "낮은 공에 속고, 잡아 놓고 치려니 타이밍이 늦고, 타이밍을 앞에 높으면 3루쪽으로 파울이 났다. 그 타이밍에 회전으로 쳤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하니 안맞았다"라고 했다.

후반기 초반 부상으로 빠져 2군으로 간 것이 오히려 자신의 타격을 찾는데 도움이 됐다. 김민성은 "부상이 크지 않아 조금 쉬고 바로 배팅 훈련에 들어갔고 훈련을 많이 하면서 내 타격을 어느 정도 찾았고 그게 이제 결과로 나오는 것 같다"라고 했다.

후배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면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형들이 못할 때 어린 선수들이 잘해줬고, 그래서 우리 팀이 버틸 수 있었다"는 김민성은 "그동안 내가 부족했는데 지금처럼만 유지하고 싶다"라고 후반기 승부처에서 잘하고 싶은 마음을 나타냈다.

당연히 목표는 우승이다. "충분히 사정정권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김민성은 "워낙 변수가 많고 남은 경기도 꽤 되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 마지막까지 해봐야 한다"며 우승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