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쐐기 2타점' SSG 오태곤 "마음 편히 들어선 타석, 운 좋았다"[인천 히어로]

2021-09-15 22:36:22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SSG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SSG 오태곤이 8회말 2사 만루에서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9.15/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4연패에 빠진 팀의 승기를 굳힌 한방이었다.



SSG 랜더스 오태곤이 결정적 2타점 적시타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오태곤은 15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한화전에서 팀이 7-6으로 앞선 8회말 2사 만루에서 좌선상 2타점 2루타를 만들며 팀의 9대6 승리를 완성했다. 한화 윤호솔과의 승부에서 잡아당긴 타구가 3루 베이스를 맞고 튀는 행운이 따랐다. 이날 한화와 팽팽한 승부 끝에 눈야구로 역전까지 성공한 SSG는 팽팽한 1점차 승부에서 오태곤의 적시타 한방으로 승기를 굳힐 수 있었다. SSG는 한화를 9대6으로 제압하면서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오태곤은 경기 후 "올 시즌 처음으로 인터뷰를 하는 것 같다. 연패를 끊게 돼 기분이 좋다. 점수가 좀 더 필요한 상황이었다. (9회초 마운드에 오를) 김택형에게 좀 더 편안한 상황을 만들어줘 만족스럽다. 운도 따랐다"고 말했다. 적시타 상황을 두고는 "올해 득점권에서 많이 못쳤다. 너무 많이 안나와서 '이번엔 나오겠지' 하는 마음에 편하게 타석에 들어갔다"며 "운이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태곤은 "경기에 많이 나가진 못하는데, 출전할 때마다 한번씩 찬스가 걸린다. 출전할 때마다 안타, 타점을 많이 올리고 싶었다"며 "(오늘 타점으로) 팀에 보탬이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태곤은 "시즌 초반엔 스타팅 라인업에 많이 이름을 올리고 싶었다. 하지만 경기에 많이 출전하는 게 우선"이라며 "대타, 대주자 등 내 역할을 잘 수행해야 한다. 항상 준비를 잘 해야 나가서 활약할 수 있고, 인정 받을 수 있다는 생각 속에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자주 오고 싶다. 남은 기간 더 열심히 뛸 것"이라고 다짐했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