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어내기로 4점' SSG, 한화에 9대6 승리 '4연패 탈출'[인천 리뷰]

2021-09-15 22:19:16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SSG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1회 SSG 최주환이 한화 김민우를 상대로 선제 투런홈런을 날렸다. 추신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최주환.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9.15/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SG는 15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9대6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샘 가빌리오가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고, 불펜도 잇달아 점수를 내주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으나, 타선에서 최주환의 투런포를 비롯해 4사구로만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선보이면서 결국 승리를 안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연패를 당하던 SSG는 중요한 1승을 얻으면서 5강 경쟁을 이어갔다. 한화는 노시환이 3타점, 김태연이 솔로포 등 공격을 주도했으나 마운드에서 4사구 9개를 내주며 자멸했다.

선취점은 SSG가 가져갔다. 1회말 추신수의 내야 안타와 진루로 이어진 2사 2루에서 최주환이 김민우로부터 우월 투런포를 뽑아내면서 2-0으로 앞서갔다.

한화는 2회초 페레즈의 우중간 안타와 노수광의 볼넷으로 잡은 2사 1, 2루에서 최인호의 우익수 오른쪽 적시타로 1점을 얻었으나, 홈 쇄도하던 노수광이 이현석에 태그아웃되면서 동점에 실패했다. 노수광은 홈 쇄도 중 이현석과 충돌해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원석과 교체됐다.

3회초 한화는 최재훈의 볼넷과 하주석의 안타, 김태연의 사구로 잡은 1사 만루 찬스에서 페레즈와 노시환의 연속 안타로 3점을 얻어 4-2로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SSG는 3회말 1사 만루에서 최주환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고, 한유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다시 4-4로 균형을 맞췄다.

SSG는 4회말 2사 2루, 5회말 2사 2, 3루 등 추가점 기회를 얻었으나 후속타 불발로 균형을 깨지 못했다. 결국 한화는 6회초 사구로 출루한 페레즈가 노시환의 좌중간 2루타 때 홈까지 쇄도, 득점을 만들면서 5-4로 다시 앞서갔다. SSG는 한계 투구수에 다다른 가빌리오 대신 장지훈을 마운드에 올려 추가 실점을 막았다.

한화는 6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범수가 1이닝을 잘 막으면서 리드를 지켰고, 7회초 2사후 김태연이 SSG 서진용에게 좌중월 솔로포를 뽑아내면서 1점을 더 달아났다.

그러나 SSG는 7회말 승부를 뒤집었다. 1사후 김범수를 상대로 대타 김강민에 이어 최 정이 볼넷을 얻으며 출루했다. 최주환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한유섬의 땅볼이 내야 안타가 되면서 2사 만루로 이어졌고, 한화는 김종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대타 고종욱까지 볼넷을 얻으며 밀어내기로 점수를 얻었다. 박성한마저 마운드를 이어 받은 김기탁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으며 동점. 한화는 강재민까지 마운드에 올렸지만, 대타 최 항이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가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SSG는 8회말 한화 윤호솔을 상대로 잡은 2사 만루에서 오태곤이 친 땅볼이 3루 베이스에 맞고 굴절된 사이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아 9-6으로 승기를 잡았다. 9회초 마운드에 오른 김택형이 세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면서 SSG가 3점차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