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타운' 엄태구 "'낙원의 밤'과는 완전 달라..대사가 포인트"

2021-09-15 15:31:22

사진=tvN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엄태구가 '낙원의 밤'과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15일 오후 tvN은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주진 극본, 박현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엄태구는 전작이던 영화 '낙원의 밤'을 통해서도 다소 어두운 캐릭터를 연기했던 바. 엄태구는 "'낙원의 밤'에서는 말이 없었는데 '홈타운'에서는 말을 많이 한다. '낙원의 밤'에서는 몸을 많이 썼지만, '홈타운'에서는 가만히 앉아 있어서 좋다. 조경호의 대사 안에 너무 많은 의미가 숨겨져 있고 들어가 있다. 그거에 대한 부담이 있었는데, 조경호의 대사가 포인트인 거 같다. 그걸 주의 깊게 보셔도 미스터리 장르를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 최형인(유재명)과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 조졍현(한예리)이 사상 최악의 테러범 조경호(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비밀의 숲2'를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현석 PD가 연출을 맡았고, 수사물과 오컬트적 요소가 공존하는 '홈타운'의 스릴과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특히 과거 가스테러사건과 현재의 연쇄살인의 연관성을 파헤치는 과정, 동시에 각각의 사연을 숨기고 있는 광기 어린 소도시 사람들의 이야기를 밀도 높게 엮어내 늪 같은 마력의 미스터리 스릴러를 선보인다.

'홈타운'은 2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