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타운' 한예리 "'미나리' 이후 국내 작품..부담감 없었다"

2021-09-15 15:28:20

사진=tvN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한예리가 '미나리' 이후 국내 작품 '홈타운'을 결정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tvN은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주진 극본, 박현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영화 '미나리' 이후 해외에서도 인지도를 쌓았던 한예리는 "한 작품밖에 안 했다"면서도 "일단 (한국 작품을 하는 데) 큰 부담감은 없었고,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이 시나리오는 흡인력이 있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내가 이 정도로 궁금하면, 보시는 분들도 재미있게 보지 않을까' 싶어서 쉽게 선택할 수 있었다. '미나리'에서 벌어진 일들은 꿈 같은 이야기라 현실감이 없다. 그래서 오히려 작품을 선택하는데 부담이 없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리는 "캐릭터 만의 매력이라기 보다는, 캐릭터가 장르적으로, 홈타운 안에서 잘 어울려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장르 드라마 자체가 주는 그만의 분위기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걸 해치지 않으면서, 튀지 않으면서 연기해야 하고 그 안에서도 사실적인 인물로 비춰져야겠다고 생각했다. 살인자의 동생이기 때문에 이걸 어떻게 감수하고 살아가는지에 대한 고민을 했던 거 같다. 상처를 갖고 있지만, 상처를 가진 사람들을 대면해야 하지 않나. 이 여성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를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 최형인(유재명)과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 조졍현(한예리)이 사상 최악의 테러범 조경호(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비밀의 숲2'를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현석 PD가 연출을 맡았고, 수사물과 오컬트적 요소가 공존하는 '홈타운'의 스릴과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특히 과거 가스테러사건과 현재의 연쇄살인의 연관성을 파헤치는 과정, 동시에 각각의 사연을 숨기고 있는 광기 어린 소도시 사람들의 이야기를 밀도 높게 엮어내 늪 같은 마력의 미스터리 스릴러를 선보인다.

'홈타운'은 2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