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 신설, 초대수상자 엄지성

2021-09-15 12:00:34

이미지=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이달의 감독상' '이달의 선수상'에 이어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신설했다. 광주 FC 신예 공격수 엄지성(19)이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연맹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예들의 두드러진 활약을 조명하고자 K리그의 새로운 파트너 경남제약과 함께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8월부터 신설했다"고 밝혔다.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는 K리그1 선수 중 ▲한국 국적 ▲만 23세 이하(1998년 이후 출생) ▲K리그 공식경기에 첫 출장을 기록한 연도로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않은(2019시즌 이후 데뷔) 선수 중에서 매달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돌아간다.

위 조건을 충족하는 선수 중 해당 월에 소속팀의 총 경기시간 중 절반 이상을 출장한 선수를 후보군으로 하고,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TSG(기술연구그룹) 위원들의 논의 및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한다.

8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를 두고 엄지성과 강현묵 김태환 정상빈 박대원(이상 수원 삼성), 김진성 정한민(이상 FC 서울), 이진용(대구 FC) 등 총 8명의 선수가 후보군에 올랐다. TSG 위원들의 투표 결과 엄지성이 초대 K리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광주 U-18(금호고) 출신 엄지성은 올해 프로에 데뷔한 신인으로, 8월에만 7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을 폭발했다. 슈팅 11개, 유효슈팅 4개 등으로 광주의 공격을 이끌었다. 광주는 엄지성의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최근 3승 1무의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초대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선정된 엄지성에게는 트로피와 상금이 전달된다.

K리그의 새로운 파트너사인 경남제약은 '레모나'로 잘 알려진 기업으로, "남녀노소 폭넓은 마케팅은 물론, 영플레이어상을 후원하며 MZ세대에게도 적극 어필"할 목적으로 K리그와 손을 맞잡았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